· 홈으로 · 즐겨찾기  · 회원가입 · 묻고답하기

이 름
관리자
제 목
'드론 측량하고, 5G로 보내고'…LH, 공사현장에 스마트기술 전면도입
파 일
파일없음

 

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행복도시 5-1생활권에 첫 적용
볼보그룹코리아, LGU+ 등 15개 스마트 건설기술 업무협약
【서울=뉴시스】박영환 기자 =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(LH)가 개발하는 대규모 건설 현장의 전 공정에 원격제어 등 스마트 건설기술이 도입될 것으로 전망된다.

LH는 29일 세종특별본부에서 볼보그룹코리아, LGU+ 등 15개 스마트 건설기술 관련 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 

이번 협약으로 LH는 행복도시 5-1생활권 조성공사에 건설자동화 기술을 활용한 시공 원격제어, 5G망을 이용한 실시간 현장영상 전송 등 스마트기술을 적용해 작업 생산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.

스마트건설은 드론, 로봇, 사물인터넷(IoT), 빅데이터 등 첨단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건설공사를 뜻한다. 국내 일부 현장에서 부분적으로 스마트 건설기술이 도입된 사례는 있지만, 조성공사 전 과정에 적용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LH는 설명했다.

 LH가 건설현장에 적용할 스마트건설 기술은 ▲공사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즉시 제어할 5G 통신망(통합관제센터 )▲근로자·건설장비에 안전태그를 부착해 건설기계가 안전거리 이내에 접근하면 자동으로 멈추게 하거나, 건축구조물콘크리트 균열이나 하자를 감지하는 IoT시스템 등이다.  

LH는 아울러 ▲준공 이후에도 관로 등 시설물 위험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정확한 누수 위치를 추적하거나 ▲전기 배터리 건설 장비를 시범 도입해 노후 경유장비 사용에 따른 건설현장 미세먼지를 줄이거나 ▲사업지구 내 보행로에 태양열 반사 보도블럭을 설치해 도시 내 여름철 노면온도를 약 5°C(약 8%) 낮추는 데도 스마트 건설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.  

LH는 "행복도시 5-1생활권 개발을 위해 드론을 활용한 ‘토지현황 3D 측량’을 마쳤다. 드론 측량은 측량성과물과 데이타를 즉시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"며 “이번 시도를 통해 국내 건설현장의 시스템 중심 운영 문화를 정착시키고, 건설 산업의 틀을 바꾸는 계기로 만들겠다”고 말했다.